컨텐츠 바로가기

 


  • 현재 위치

    1. 게시판
    2. 매거진

    매거진

    요모저모 세상살아가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엿볼수 있습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탱탱한 히프와 가는 발목의 여성은 명기인가
    작성자 러브6 (ip:)
    • 작성일 2012-07-0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68
    평점 0점

    탱탱한 히프와 가는 발목의 여성은 명기인가?



    히프가 처지면 남성에게 주는 섹스 필링이 불량해짐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런데 연구 결과에 따르면 둔부의 처짐에 따라 소음순과 대음순의 발육이 나쁘고 여성의 성감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클리토리스에도 중대한 영향을 끼쳐 음핵귀두 역시 엉덩이가 처지는데 따라 발육이 빈약해지고 음핵귀두가 포피 속에 가려 있는 비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가는 발목은 비만과 연관해서 설명할 수 있다.


    살이 찐 여성은 여성의 성기인 대음순과 소음순에도 지방이 축적, 통통하게 부풀어 올라 쿠션이 좋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실은 그 반대가 된다. 대퇴부의 두꺼운 지방충에 눌려 혈행이 나뻐짐으로써 발육에 방해를 받게 되는 예가 많다. 그래서 대음순과 소음순 작고 좌우의 크기가 짝짝이며 색소도 침착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또 지방층이 두껍게 몸을 덮게되면 피부감각이 퇴화하여 페팅에 의한 반응도 무디어지는 수가 많다.
    일반적으로 발목이 두꺼운 여자는 살이 쪄 있고 발목이 가는 여자는 마른 여자일 확률이 높다. 시각적으로도 발폭이 두꺼울수록 둔해보이고 발목이 가늘수록 섹스어필한 맛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한번잡은 물고기는 절대로 놓아주지 않는 것이 명기다.


    남자들이 오매불망 바라마지 않는 여성의 명기라는 것은 결국 ‘조이고 푸는 힘’이 자유자재인 성기를 말한다. 대게 손가락 두 개가 들어갔을 때 조이는 느낌이 강하게 오는 정도는 돼야 명기라고 일컬어지고 있다.
    섹스 시에 남자의 성적 만족도는 많은 부분에 있어 여자의 질 수축력에 의해 좌우된다.
    모든 여성들에게는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의 자연스러운 수축과 이완의 반복이 있다.
    그러나 무릇 명기라고 하면
    최소한 그 수축과 이완의 정도를 본인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한다.
    이러한 수축은 질 안의 압력을 진공상태의 압력으로 만들어 마치 오럴 섹스를 할 때 입으로 성기를 흡입하는 것과 흡사한 느낌을 갖게 한다.
    그러나 입으로 할 때는 단지 입술의 두께만큼만 느기겠지만 질은 그 길이가 길어서 성기가 전체적으로 한 번에 빨려 들어가는 느낌을 들게 한다.

    여성의 명기란 여성의 섹스 능력, 직접적으로 표현하면 음경이 삽입될때 질의 수축력을 말하며 의학적으로는 질의 치골미골근(PC근육 = Pubococcygeus muscle)의 탄력성이다.


    진정한 명기란 여성자신의 PC근육을 임의대로 조절하는 것이다.

    명기(치골미골근의 탄력성)는 선천적으로 타고난 것과 후천적인 노력에 의해 탄생한다.
    선천적으로 PC근육의 탄력성을 타고 났으나 조절 능력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
    일부 여성의 경우 질내 수지검사시 완벽한 탄력성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감증이 있는 경우는 PC근육의 조절 능력이 결여되어 있거나 G-spot이 발달되지 않은 경우이다.
    미혼 여성은 출산한 여성과 비교 해보면 당연히 PC근육의 탄력성은 좋은 반면에 조절능력은 결여되어 있다.

    관계해 보면 상대한 여성이 명기란 것을 금방 알겠지만 그럴수 없는 형편에서 겉모습으로 알아내는 방법은 “음성이 허스키하면서 느린 편이며 마른 듯하고 자신을 내세우지 않는 내성적인 여성, 엉덩이와 허리 하단에 군살이 없고 뒷 무릎과 정강이 사이의 살이 매끈하며 목 근처에 약간의 근육이 있어 보이는 여성, 살결은 검은 편이고 평상시 고개를 약간 숙이는 스타일의 여성” 등이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이처럼 선천적인 명기를 타고나는 여자는 몇 만 명 중의 일도 안 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끈임없는 노력으로 후천적인 명기를 만들 수 있다는 것.

    샘솟는 이브 일수록 '명기'다.

    수박 같은 여자가 사랑받는다는 말이 있다. '물'이 많아야 한다는 것이다. 질액이 풍부한 여성은, 비유하자면 발기가 잘 되는 남자처럼 성적으로 유능하다는 평가도 있다. 그런데 어떻게 해야 수박 같은 여자가 될 수 있을까?가장 중요한 변수는 흥분의 정도다. 전희가 충분하면 질액 역시 충분히 분비되고, 그럴 경우 남성의 만족도가 높아지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클리토리스 자극이 질액 분비에 효과가 높다고 설명하고 있다. .

    아울러 성적 팬터지가 얼마나 강한가에 따라 질액 분비량도 결정된다고 한다. 뭐니뭐니 해도 가장 민감한 성감대는 두뇌이기 때문에 이 주장은 사실이라고 할 수 있다. 말하자면 좀더 짜릿한 상상을 할 수 있는 여성, 그리고 남자의 작은 터치에도 큰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여성이 바로 수박형 여성인 것이다. 반대로 성적 억압 성향이 강해서 부끄러움을 많이 느낀다거나 섹스에 대한 죄책감을 갖고 있는 여성은 아무래도 불리하다..

    한편 전문가들은 여성의 심리·신체적 조건도 중요 변수라고 설명한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거나 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 또 성기에 질병이 있을 때는 질액 분비량이 크게 줄어든다는 것이다.

    자료출처 : 성인용품 쇼핑몰 러브식스 www.love6.co.kr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 top
  • "));